(재) 만해사상 실천선양회 Home
불교평론 소개 l 지난호 보기
 
 인기키워드 : 사색과 성찰, 청규, ,
권두언..............................more
[권두언] 재가불교운동의 성공조건
불교는 사부대중으로 구성된 종교지만 역사를 돌아보면 언제나 승가 중심이었다. 재가는 승가를 외호하고 수행환경을 제공하는 복전(福田)의 역할에 머물러 왔다. 재가자의 위상과 ...
서 평..............................more
한국신종교학회 · 원불교사상연구원 편 《한국신종교사전》
신종교(新宗敎)란 새로 일어난 종교라는 뜻으로 유사종교 · 사교(邪敎)라는 표현에 반하여 비교적 건전한 종교라는 의미가 포함돼 있다. 신종교는 신흥종교라고도 한다. 이때 ‘새롭다’라는 것은 상대적 개념...
정성본 역해 《대승기신론: 대승일심의 발심수행론》
《대승기신론(大乘起信論)》은 동아시아 불교전통에 지대한 영향을 미친 논서이다. 《기신론》이 등장한 6세기 중반 이래 수많은 동아시아 불교 사상가들은 이 논서에 주목해 왔고, 21세기에 이른 지금에도 이 논서에 대한
김기추_재가 수행의 새로운 길을 가다
이종익, 교단 혁신과 정화에 매진한 불교학자
이한상,불교현대화 초석 다진 실업가
장상문, 방송포교의 새 장을 열다
이기영, 학문과 신행의 일치를 실천한 석학
박완일,대중포교에 평생을 바친 명설법가
목정배,세제(世諦)불교로 미래불교를 설계하다
여익구, 정토사회를 꿈꾼 민중불교운동의 대부
[추모세미나] 설악무산의 불학사상과 그 의미 / 조병활
[추모세미나] 설악무산의 문학세계와 그 위상* / 이숭원
[추모세미나] 기자가 본 설악무산의 인간적 면모 / 조현
무산 사형님을 그리워하다 / 지원
수처작주를 깨우쳐준 스님 / 손학규
세상이 텅 비었다-큰스님 떠나시고 한 해 / 방민호
어떤 경계에서도 태연자약하던 분 / 법등
용대리 마을 주민들의 은인 / 정래옥
내 마음의 스승 / 황우석
‘나는 너를 믿는다’는 말을 믿고 / 금곡
화상께서 베푸신 혜은을 잊지 못합니다 / 송준영
강물도 없는 강물 범람하게 해놓고 / 이경철
돌을 던진 사람도 사랑할 줄 알아야 / 이도흠
중은 벨일 없어야 도인이다 / 지혜
스님께 성경책을 선물하다 / 이상기
“잡지, 거 다 쓰잘 데 없는 거여” / 이지엽
설악(雪嶽)과 가산(伽山)을 오간 큰 사랑 / 고옥
홀랑 벗고 / 배우식
천진난만한 어린아이 같았던 분 / 김지현
주인으로 살아라, 주인공으로 살아라 / 석길암
외로웠던 그러나 다정했던 / 명법
역사를 받쳐온 ‘침목’ 오현 스님 / 유성호
받아라, 20년 치 세뱃돈이다 / 이학종
너는 지난날의 네가 아니다 / 김종현
자비, 어떻게 실천할 것인가* / 김한수
[현대불교] 100회 맞은 불교평론 ‘열린논단’ 의미는
[법보신문]불교계 토론문화 주도 '열린논단' 100회 맞았다
[BBS불교방송] 불교평론 '열린논단' 100번째는 전원이 발표자
불교평론 최근호
불교평론 제78호 2019년 여름호 총목차
열린논단..........................more
[열린논단] 보시,무엇을 어떻게 나눌 것인가?
보시는 초기불교 이래로 공덕을 쌓는 행으로 강조되어 왔다. 그러나 요즘 한국 불교에서 실천되는 보시는 올바른 방법에 따라서 이루어지고 있지 않다. 어떻게 보시하는 것이...
현대소설에 나타난 불교적 세계
현대소설에 나타난 불교 ② 정한숙의 〈금당벽화〉를 중심으로
해방의 감동은 무질서와 혼돈, 그리고 이데올로기 대립의 양상을 낳았고, 친일 척결 이 ...
열린논단 100회
한국불교, 무엇을 깨닫고 어떻게 실천할 것인가
불교평론이 경희대비폭력연구소와 공동주관하는 열린논단이 100회를 맞았다. 2009년 서울 강남구 신사동 불교평론 세미나실에서 시작한 논단은 매년 10회씩 10년 동안 계속되어 오늘에 이르렀다. 열린논단 100회를 맞
불교평론 소개독자투고불편신고구독신청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
[135-887] 서울시 강남구 신사동 512-9번지 MG타워빌딩 3층 | Tel 02-739-5781 | Fax 02-739-5782 | 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사성
Copyright 2007 불교평론. All rights reserved. mail to budreview@hanmail.net
불교평론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