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 만해사상 실천선양회 Home
불교평론 소개 l 구독신청 l 지난호 보기
 
 인기키워드 : 사색과 성찰, 청규, ,
> 뉴스 > 공지사항 > 언론보도
     
‘불교평론’ 편집위원장에 박경준 동국대 교수
“현실 문제 비판.대안 제시할 것”
[0호] 2009년 12월 11일 (금) 어현경 기자 eonaldo@ibulgyo.com
   

박경준 교수
동국대 불교학과

박경준〈사진〉 동국대 교수가 계간 <불교평론> 편집위원장으로 선출됐다. 지난 11일 서울 불교평론 사무실에서 열린 올해의 논문상 시상식 및 편집위원 회의에서 편집위원장으로 선임된 박 교수는 “불교평론이 처음 출범할 때부터 참여한 인연으로 중책을 맞게 됐다”며 “정치.사회.경제.문화 등 현실적인 문제에 대한 비판이나 대안적 시각을 제시할 것”이라고 밝혔다.

올해로 창간 10주년을 맞은 <불교평론>은 학술지와 대중지 사이를 오가며, 불교 또는 사회문제에 대한 불교적 해법을 제시해주는 역할을 담당해 왔다. 박 교수는 “2년간 편집위원장 소임을 맡는 동안 불교평론이 해 왔던 기존의 역할을 잇는 한편 더욱 심화시킬 계획”이라며 “불교학자나 불교에 관심 있는 지식인들에게 화두가 될 만한 주제들을 선정해 불교여론을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편집위원장으로서 내년에 선보이게 될 <불교평론> 42호에는 자연과학과 불교를 비교분석하고, 한국불교의 문제를 진단해 보는 기획 등을 준비하고 있다”고 소개한 그는 “불자라면 한번쯤 고민해보고 관심 가져야 할 주제들을 지속적으로 다루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함께 “10년의 세월을 통해 쌓은 노하우를 이어받아 기존의 필진 정리와 젊은피 수혈 등의 작업도 꾸준히 진행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불교평론은 매월 두 차례에 걸쳐 진행하던 ‘열린논단’을 한달에 1번으로 변경해, 매월 셋째주 목요일 오후6시에 개최하기로 결정했다. 대신 지역주민을 위한 강좌를 마련, 불교대중화를 계획하고 있다.

어현경 기자 eonaldo@ibulgyo.com
ⓒ 불교평론(http://www.budreview.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댓글달기는 로그인 후 가능합니다.
전체댓글수(0)  
전체기사의견(0)
불교평론 소개독자투고불편신고구독신청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
[135-887] 서울시 강남구 신사동 512-9번지 MG타워빌딩 3층 | Tel 02-739-5781 | Fax 02-739-5782 | 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사성
Copyright 2007 불교평론. All rights reserved. mail to budreview@hanmail.net
불교평론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