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 만해사상 실천선양회 Home
불교평론 소개 l 지난호 보기
 
 인기키워드 : 사색과 성찰, 청규, ,
> 뉴스 > 명시
     
죽원(竹院) / 서산대사
효림스님 / 시인. 만해사상실천선양회 사무총장
[37호] 2008년 12월 10일 (수) 효림스님 시인

죽원(竹院)

黃花泣露日 楓葉政秋天
鳥宿群山靜 月明人未眠

국화에 눈물 같은 이슬 맺히고
단풍들어 바야흐로 가을 하늘인데

새들은 잠들어 온 산이 고요하고
달은 너무 밝아 잠을 이루지 못하네

서산 선사(西山 禪師, 1520~1604) 출전 《 》

한자로 쓴 선시(禪詩)에서 견문이 짧은 내 눈에는 서산(西山)만 한 서정성을 가진 분을 보지 못했다. 선사(禪師)가 아니라 그냥 시인(詩人)으로서도 두보에 견주어 손색이 없고, 왕유를 넘어서 있다. 적어도 내 눈에는 그렇다. 이 시에 허물이 있다면 내 번역의 솜씨 부족 탓이다.

한문(漢文)은 역시 한문으로 읽어야 한다. 특히 시(詩)는 번역(飜譯)을 하면 그 맛이 형편없이 망가진다. 이 시에서도 마지막 4연의 구절을 보라 月明人未眠 이것을 이리저리 아둔한 머리를 굴려 [달은 너무 밝아 잠을 이루지 못하네]라고 했지만 원문의 그 느낌은 없다.

오직 독자들에게 하고 싶은 말은, 깊고 깊은 산사에 가을이 왔다. 천하의 도인 서산도 단풍들고 국화꽃 피는 달 밝은 고요한 밤이면 그 풍정(風情)에 취하여 잠들지 못했다.

효림(曉林) 스님/시인. 만해사상실천선양회 사무총장

ⓒ 불교평론(http://www.budreview.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댓글달기는 로그인 후 가능합니다.
전체댓글수(0)  
전체기사의견(0)
불교평론 소개독자투고불편신고구독신청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
[135-887] 서울시 강남구 신사동 512-9번지 MG타워빌딩 3층 | Tel 02-739-5781 | Fax 02-739-5782 | 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사성
Copyright 2007 불교평론. All rights reserved. mail to budreview@hanmail.net
불교평론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