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 만해사상 실천선양회 Home
불교평론 소개 l 지난호 보기
 
 인기키워드 : 사색과 성찰, 청규, ,
> 뉴스 > 명시
     
[내 마음의 시] 서늘함 / 신달자
[83호] 2020년 09월 01일 (화) 신달자 시인

주소 하나 다는 데 큰 벽이 필요 없다

지팡이 하나 세우는 데 큰 뜰이 필요 없다

마음 하나 세우는 데야 큰 방이 왜 필요한가​

언 밥 한 그릇 녹이는 사이

쌀 한 톨만 한 하루가 지나간다

 

 — 시집 《북촌》(민음사, 2016)

 

 

   신달자 / 1964년 《여상》으로 등단. 1972년부터 《현대문학》에 본격적으로 시를 발표하며 《나무》 《열애》 《간절함》 등 15권의 시집을 냈다. 유심작품상, 만해문예대상 등을 수상했다. 대한민국예술원 회원.

ⓒ 불교평론(http://www.budreview.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댓글달기는 로그인 후 가능합니다.
전체댓글수(0)  
전체기사의견(0)
불교평론 소개독자투고불편신고구독신청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
[135-887] 서울시 강남구 신사동 512-9번지 MG타워빌딩 3층 | Tel 02-739-5781 | Fax 02-739-5782 | 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사성
Copyright 2007 불교평론. All rights reserved. mail to budreview@hanmail.net
불교평론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